역직구 시장이 국내 경제성장 동력 기대
對 중국 역직구 수출, 최근 3년새 9배 증가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국내에서 중국으로의 역직구 수출규모가 최근 3년 사이 9배가량 증가했다. 역직구 수출인증과 해상특송 등 수출기업 지원제도가 뒷받침 된 효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관세청이 집계한 역직구 통계에 따르면 對 중국 역직구 수출규모는 지난 2014년 1190여만달러에서 2015년 7390여만달러, 올해(1년간의 잠정치) 1억740여만달러 등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 역직구 수출규모는 ▲의류 42.4% ▲화장품 37.2% ▲패션잡화 12.0% 등으로 비중이 높았다. 

관세청은 이 같은 여세를 몰아 내년 중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에 소속된 아세안 10개국 등지로의 역직구 수출 확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현재 이 지역 역직구 시장규모는 한류열풍에 힘입어 지난해(3000만달러) 대비 올해(11월 기준 3900만달러) 35%가량 신장되는 성과를 올렸다. 또 ‘넥스트 차이나’로 불릴 만큼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신흥 수출시장)을 비치고 있기도 하다.

이에 관세청은 아세안 시장 공략을 위해 아세안 전자상거래 중심 국가인 싱가포르와 실무협의(이달 23일 예정)를 시작으로 주변국들과 전자상거래 교역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중략>

관세청 관계자는 “국내 전자상거래 수출업체가 앞으로 중국시장을 거점으로 아세안 지역까지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더불어 역직구 반품 지원 등의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마련해 역직구 시장이 국내 경제성장을 이끌어가는 동력이 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최종수정 2016.12.23 13:26
출처 및 원문보기 : 아경e  http://www.asiae.co.kr/news/view.htm?sec=eco3&idxno=2016122313195354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