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문화예술교육 발전계획’ 발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화부)는 문화예술교육을 통한 국민행복을 실현하고, 문화예술교육의 내실화를 이루기 위한 ‘문화예술교육 중장기 발전계획’을 지난 25일(화) 발표했다.

문화부는 이번 계획의 비전을 문화예술교육을 통한 소통과 공감, 함께 나누는 행복이라 명하고, ‘문화예술교육의 일상화, 지역화, 내실화’라는 3대 추진전략과 8대 핵심과제를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지난해부터 문화기반시설 담당자, 사업관계자, 현장활동가 등 문화예술교육 관련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마련됐다.


20140303_115140.jpg


문화예술교육의 일상화를 위해 문화예술교육의 대상을 유아 및 고령층을 포함한 전 연령대로 확대한다. 이에 올해부터는 전국 50개 어린이집·유치원을 대상으로 하는 예술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하고, 금년부터 시행되는 ‘중학교 자유학기제’와 문화예술교육을 연계해 창의적 체험 활동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노인을 위한 계획도 발표했다. 고령화시대에 대비해 노인 복지관 예술강사 파견 사업 범위를 전국의 모든 복지관으로 확대하고, 어르신이 기획·운영하는 문화예술축제인 ‘청춘제’ 참여기관을 2017년까지 40개소로 늘리는 등 예술교육을 확대 실시한다.

문화취약계층의 예술교육 접근 기회를 증대하기 위한 노력도 더욱 강화된다. 올해부터 의경부대(35개)와 북한이탈주민 시설(4개)을 대상으로 예술교육이 실시되고, 예술강사가 파견되는 장애인 복지시설 또한 2017년까지 150개소로 확대된다.

이와 더불어 수요맞춤형 예술교육의 일환으로 노인요양시설이나 장애인거주시설 등에 예술가가 직접 찾아가 예술교육을 실시(2014년 25개→2017년 75개)하고, 문화예술교육 인프라가 열악한 지역을 중심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온라인 감상 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문화예술교육의 지역화의 일환으로는 농산어촌 등 문화취약지역 소재 초등학교에 예술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다양한 문화예술교육을 진행하는 ‘예술꽃 씨앗학교’가 2017년까지 100개소로 확대되고, 예술교육 특화형 체험버스를 이용해 문화 소외지역을 찾아가는 ‘움직이는 예술정거장’ 프로그램도 더욱 다양하고 체계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중략>


문화예술교육의 내실화를 위해서는 지역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를 강화한다. 지역 문화예술교육의 허브라 할 수 있는 지역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광역센터)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의 기획‧운영‧평가에 대한 권한을 위임해, 지역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의 위상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진흥원 내에 전문연수원을 설립하여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역량기반 교육과정체계를 수립‧운영하고, 전국의 예술대학 등과 협력하여 문화예술교육 인적기반 강화를 위한 다양한 인력 학습 프로그램을 지원하게 된다.


< 출처 및 전문보기 : 유니온 프레스 오진희 인턴 http://is.gd/ENBoZ8  >